yeonwooh.com

2018.07.28 @아르코예술대극장


지윤언니 결혼식을 가던 지하철 안에서 갑자기 인규쌤한테 카톡이 왔다.

아르코 극장에서 하는 해외무용스타 초청공연 티켓이 생겼다고.....

대학로는 멀다보니 맘 먹고 가야하는 곳인데, 마침 결혼식이 충무로 쪽이고 시간도 결혼식 끝나고 여유있게 갈 수 있을 것 같아서 바로 콜을 외쳤다.

한국을 빛내는 해외무용스타 초청공연은 이번이 15회로 매년 있어 왔다는데... 난 올해 처음 알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김설진 님,김용걸 님이  나오신다니 보기전부터 기대가 되었다.

3년 전 Amore Amore Mio 연 이후 오랜만에 찾은 아르코 극장, 공연 시작 전 김환기 화백의 그림이 그려진 커튼이 우리를 반겨주었다.

역시 한국을 빛내는 무용스타들 답게 다들 테크닉이 뛰어난 훌륭한 무용수 들이었고, 특히 정재은&최원준의 Conscience가 기억에 남는다.  

짧은 공연이지만 고전발레, 현대 무용, 창작 무용을 통틀어 액기스만 뽑아서 보는 공연 같았다고 할까..

외국인이 한국무용단에서 한국무용을 하는 것과 같이 한국인이 서양의 발레단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건 참으로 자랑스러운 일이다.

그리고 폴란드와 인연이 있는 사람으로서, 폴란드 발레단에도 한국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게 신기했다. ㅎㅎ 

주변에 무용 공연을 볼 수 있는 친구가 몇 없는데 인규쌤이 예술 영혼이 가득한 두 분과 인연을 닿게 해주셔서 공연도 너무 좋았지만 

많은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어서 정말 가슴이 꽉차는 밤을 보낼 수 있었다!

Comment +0


2015.8.20 @대학로 익스트림 씨어터


신입사원 오고 첫 우리팀 회식
스토리도 재미났고 1인 다역이 묘미였던 연극!


Comment +0


2015.6.5 @아르코 예술극장

안의 과장님이 가자고 한 공연이었는대 나혼자 보러오게된 공연 

독백부분에서 피나 바위쉬 작품이, 그릇으로 깨지기 쉬운 사랑을 표현한 부분은 샤샤발츠의 육체가 생각났다.

이 날 컨디션도 영 별로고, 비오고, 메르스 여파 때문에 갈까말까 고민했었는데 역시 가길 잘 했다.

대한민국 현대무용을 이끌어가는 훌륭한 무용수들의 공연을 볼 수 있다는게 얼마나 큰 기쁨인가!


Comment +0

2013.5.7 @대학로 나온씨어터


홍쌤의 연극, 퇴근하고 여사원들끼리 관람

Comment +0

빨래

Food for Soul/Performance2012. 3. 25. 20:25


빨래

장소
학전그린소극장
출연
한세라, 강정임, 정문성, 이규형, 김종구
기간
2011.09.07(수) ~ 2012.03.30(금)
가격
일반석 (주말(금,토,일,공휴일)) 43,000원, 일반석 (평일(수,목)) 35,000원



@대학로 학전그린 소극장


난 빨래를 하면서 

얼룩같은 어제를 지우고 

먼지같은 오늘을 털어내고 

주름진 내일을 다려요~~~


노래 진짜 다 좋다!! 어느지하철 1호선 이후 본 가장 인상깊었던 한국 창작 뮤지컬!! 


Comment +0


대학로에서 연극은 꽤 오랜만이었다.


관객들이 무대를 사방으로 감싸는 형태로, 배우들이 맨 앞자리 객석에서 앉았다 일어났다 하면서 연기를 했다. 음향 담당이 배우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해서 이게 연기인지 그냥 말을 하는 건지 헷갈리기도 했다. 극중에 배우들이 옷을 참 많이 벗고 입었고, 욕도 많이 했고, 과격한 고난이도 몸동작이 많았다.   

요즘 진급교육 때문에 안 그래도 회계 강의를 듣고 있는데, 극중에 대차대조표에 나오는 용어와 숫자들이 반복해서 나와서 기분이 묘했다. 쳇바퀴 돌듯 그저 돈 버는 기계로 찌들어 있는 직장인의 모습과 부조리한 사회를 꼬집을 땐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지만, 다름아닌 나의 너의 우리의 이야기이기에 마음이 불편했다.


연극을 본 다음 날엔 그 많은 숫자들이 왔다 갔다 했던 대사, 몸동작 하나하나가 하루 종일 머리 속을 맴돌았다.

나는 숨을 쉰다. 들숨 날숨.
당신은 꿈이 있습니까?
나는 누구 입니까?
나는 살고 싶습니다.....



PS:직장인들이 한번 쯤은 봤으면 하는 연극인데,
아이러니하게도 이 연극에서 묘사되는 비즈니스맨들은 이렇게 연극을 볼 시간이 없다는 사실..
이 날 관객은 20대 초반의 여성들이 주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Comment +0

2009.2.9 @Life Theater


The 32nd IGS Drama Performance

무대 조명 때문인지, 카메라 노출 때문인지 다들 얼굴이 달덩이네...ㅎ
나랑 연극을 했던 남주가 어느새 민간인이 되어 감독을...에고 장하다!
준혁이, 은용이, 97(!)텀 스텝들 모두 수고 많았어요...



Comment +0

 


                                                                                 2008.2.2 @Chung-A Theater

                                                                         The 31st  Drama performance of the IGS


자꾸 화내는 소리 따라하고 싶은 형석이
역시 피는 못 속이는 미스 파크 희윤이
그물 스타킹이 찢어지도록 섹시했던 하나
2년 전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았던 정은이
연극 중 진짜 변태 같다는 소리를 들었던 혁준이
남주 보다는 지능이 높았던 팝아이 소연이

뽀얀 피부 창백해 지도록 열심히 지도한 디렉터 정완오빠.
95텀 회장단, 스텝, 세트팀, 선배님들, 분장팀 (난 할머니 분장 전문ㅋ)
모두모두 수고 많았어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