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wooh.com

프로판깔러 해리가 기획했던 하고보는x서울산책 2부 테마 요리 클래스에 참가한 후기..

이날의 함께한 사람은 아래에 그리고 메뉴는 볼로네제파스타 · 와일드 루꼴라 샐러드 · 판나코다

출처: https://m.blog.naver.com/unemadeleine/221513917954

 

1부 성수동 투어를 마치고 온 인원들이 먼저 도착해 있었다. 훈남 두 분이 계셔서 살짝 놀랐다?!ㅋㅋ

집에서 가까운 곳이었는데, 다음 날이 출장+2주휴가 일정으로 짐싸기, 논문 등 스트레스 때문인지 갑자기 컨디션이 안 좋아져 택시에 몸을 싣고 졸면서 힘겹게 장소에 도착했다. 하지만 해리, 윤화언니,은경언니, 소영선배님 등 반가운 얼굴을 보니 바로 좋은 에너지가 흡수되었고, 쉐프인 소영선배님과 페어가 되어 요리를 시작했다.

수업은 편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재료가 정량으로 딱딱 준비되어 있어서 빠르고 쉽게 진행되었다. 

노란색 처럼 보이는 건... 당근인가?   

다진 고기와 양파를 열심히 볶은 후

이제 토마토, 페이스트, 바질 줄기?를 넣고 소스를 만들고 나면 

짜잔~ 완성 !

레몬 즙으로 루꼴라 샐러드의 드레싱을 직접 만들었는데 (레시피가 기억이 하나도 안나네 ㅠ)

상큼하고 건강했던 기억이 난다. 라구 볼로네제, 화이트 와인도 넘 맛있었다.. 

2019.04.21 @문정동 공유키친 하비오

Comment +3


2019. 01. 29 @국립현대미술관

#예술이 될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인가?
자기 작품을 미니어처로 가방안에 넣고 다니는 걸 구현한 당신은 진정한 영업맨이자 시대의 똘아이 ㅋㅋ

Comment +0

2018.09.26 @LG Arts Center

 

Comment +0





2018.09.15 @잠실종합운동장

Comment +0

겨울 리스 만들기

Hongmade2019. 7. 26. 19:45

 

 

 

 

 

 

 

 

 

 

 

 

반년이 지나 한여름에 업데이트하는 작년 겨울에 만든 리스..

어느 덧 리스 만들기가 겨울 맞이 연례 행사가 되어 가고 있다.판교의 어느 가정집에서 만들었었는데, 미니 램프가 수명이 짧긴 했지만 분위기를 확 살려줬다. 

북유럽에서 온 나무벨과 함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살려줬고, 아직까지도 현관문에 잘 매달려있다ㅎㅎㅎ

 

 

반 년 후..

Comment +2

올 해 끝내야 할 과업의 마감이 한 달여 정도 남았다 블로그에 글을 쓸 마음의 여유가 당연히 없지만, 몇 자 끄적여 적어본다.

지난 주말 지인 찬스로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요리 수업을 들을 뻔 하였으나, 지인의 착오로 헛탕을 쳤다 약간 나도 약간 텍스트 중독 증세? 가 있어서 나오는 길에 아쉬워 들고 나온 브로셔 두 권.. 

현대카드의 4개의 도서관.. 회장님의 개인 취향을 무지 반영한 도서관은 감성과 시간의 축이 더해지는 창조 패러다임의 시대에 기업의 철학을 따지고 팬덤을 만들게 하는 소비자를 정확히 파악해 시대의 흐름을 잘 읽고 문화를 만들어가는 기업임에는 틀림없다.

몇 년전, 뮤직 라이브러리를 가보고 싶어서 현대카드를 만들었었다. 물론 기대를 너무 한 탓에 가서 실망했지만, 어쨋든 문화를 만들어가고 소비를 하게 만들고 (계속 카드를 쓰게 만드는) 현대카드의 행보를 볼 때 마다 정회장님이 진짜 비즈니스 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달 부터 한다는 가파도 프로젝트 브로셔를 보니 작년에 갔던 나오시마 섬이 생각난다. 우리 나라에서도 이런 프로젝트가 시작 되었다는 것이 기쁘면서 씁슬하기도 하다 

 

Comment +1



백만년 만에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봤다
한동안 볼 영화가 없었는데 최근에 보고 싶은 영화들이 나오넹
신입사원 시절 멘토님 차에서 맘마미아 OST 많이 듣고 그랬는데.. 벌써 세월이 10년이 흐른 거구먼...
역시 재밌고 유쾌하긴 했으나 끝이 아쉬운 느낌.. 읭? 이러고 끝나는 건가 했다..
중간에 할머니로 나오는 셰어 보고 반가웠다 ㅎㅎ 중학교 때 셰어 음악 진짜 좋아했는데... 나이가 들어도 목소리는 여전했다 대단해~~ !

내년엔 그리스 가자!! 엘피니키랑 섬에서 놀아야지~~


Comment +2

2018.07.28 @아르코예술대극장


지윤언니 결혼식을 가던 지하철 안에서 갑자기 인규쌤한테 카톡이 왔다.

아르코 극장에서 하는 해외무용스타 초청공연 티켓이 생겼다고.....

대학로는 멀다보니 맘 먹고 가야하는 곳인데, 마침 결혼식이 충무로 쪽이고 시간도 결혼식 끝나고 여유있게 갈 수 있을 것 같아서 바로 콜을 외쳤다.

한국을 빛내는 해외무용스타 초청공연은 이번이 15회로 매년 있어 왔다는데... 난 올해 처음 알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김설진 님,김용걸 님이  나오신다니 보기전부터 기대가 되었다.

3년 전 Amore Amore Mio 연 이후 오랜만에 찾은 아르코 극장, 공연 시작 전 김환기 화백의 그림이 그려진 커튼이 우리를 반겨주었다.

역시 한국을 빛내는 무용스타들 답게 다들 테크닉이 뛰어난 훌륭한 무용수 들이었고, 특히 정재은&최원준의 Conscience가 기억에 남는다.  

짧은 공연이지만 고전발레, 현대 무용, 창작 무용을 통틀어 액기스만 뽑아서 보는 공연 같았다고 할까..

외국인이 한국무용단에서 한국무용을 하는 것과 같이 한국인이 서양의 발레단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건 참으로 자랑스러운 일이다.

그리고 폴란드와 인연이 있는 사람으로서, 폴란드 발레단에도 한국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게 신기했다. ㅎㅎ 

주변에 무용 공연을 볼 수 있는 친구가 몇 없는데 인규쌤이 예술 영혼이 가득한 두 분과 인연을 닿게 해주셔서 공연도 너무 좋았지만 

많은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어서 정말 가슴이 꽉차는 밤을 보낼 수 있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