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wooh.com

2018.07.28 @아르코예술대극장


지윤언니 결혼식을 가던 지하철 안에서 갑자기 인규쌤한테 카톡이 왔다.

아르코 극장에서 하는 해외무용스타 초청공연 티켓이 생겼다고.....

대학로는 멀다보니 맘 먹고 가야하는 곳인데, 마침 결혼식이 충무로 쪽이고 시간도 결혼식 끝나고 여유있게 갈 수 있을 것 같아서 바로 콜을 외쳤다.

한국을 빛내는 해외무용스타 초청공연은 이번이 15회로 매년 있어 왔다는데... 난 올해 처음 알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김설진 님,김용걸 님이  나오신다니 보기전부터 기대가 되었다.

3년 전 Amore Amore Mio 연 이후 오랜만에 찾은 아르코 극장, 공연 시작 전 김환기 화백의 그림이 그려진 커튼이 우리를 반겨주었다.

역시 한국을 빛내는 무용스타들 답게 다들 테크닉이 뛰어난 훌륭한 무용수 들이었고, 특히 정재은&최원준의 Conscience가 기억에 남는다.  

짧은 공연이지만 고전발레, 현대 무용, 창작 무용을 통틀어 액기스만 뽑아서 보는 공연 같았다고 할까..

외국인이 한국무용단에서 한국무용을 하는 것과 같이 한국인이 서양의 발레단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건 참으로 자랑스러운 일이다.

그리고 폴란드와 인연이 있는 사람으로서, 폴란드 발레단에도 한국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게 신기했다. ㅎㅎ 

주변에 무용 공연을 볼 수 있는 친구가 몇 없는데 인규쌤이 예술 영혼이 가득한 두 분과 인연을 닿게 해주셔서 공연도 너무 좋았지만 

많은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어서 정말 가슴이 꽉차는 밤을 보낼 수 있었다!

Comment +0

피곤하고 발레 가기 싫을 때는 수업 끝나고 엘리베이터 탈 때의 ​뿌듯함 상쾌함을 마구 상기 시켜보자!

요즘 좀 많이 먹고 학교 시작하면서 주 1회 밖에 못 갔더니 몸이 다시 좀 굳는 거 같다 ㅠㅠ

날이 추워지지만 더 움직이고 꾸준히 꾸준히 찢자! ㅋㅋ

Comment +2

어제 혜정이가 부동산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했다.
역세권인가, 몇층인가, 어느향인지,언제지었는지에 따라 가격이 매겨진다고.. 비싼 건 다 이유가 있다고..

몸도 부동산과 마찬가지로 정직하지 그지 없다. 먹기만 하고 운동 안하면 살찌고 스트레칭도 꾸준히 하다보면 낑낑 되던 동작이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된다.

7월 부터 방학도 하고 일이 일찍 끝나서 발레를 몇 주 동안 꾸준히 가고 있는데 아직도 갈길이 너무너무 멀었지만 조금씩 근육이 늘어나고 있음을 느낀다. 하지만 선생님이 지난 번 수업에서도 이야기 했는데 발레는 하면 엄청 좋은 운동이지만, 하다가 안 하면 그 전보다 더 근육이 굳는다고 .... (네..제가 10년 동안 그러고 있습니다)

회사 다니면서 학교 다니면서 꾸준히는 진짜 힘들지만.. 그래도 지금처럼 여유될때 틈틈이 열심히 하자. 마흔 전에는 다리 좀 찢어보자 ㅋㅋ




Comment +2


나와 춤...


■ 10대


-처음 발레를 배웠던 10살 : 어릴 때라 다리가 쭉쭉 찢어져서 마냥 신나서 자랑을 하고 다니던 시절이 있었다는...
-무용 발표회를 했던 17살:  고1때 무용수업. 다른 반은 우아하고 멋있는 의상을 입고 춤을 췄는데,
                                        우리반은 희안한 의상과 분장을 하고 각종 인형으로 빙의... ㅎㅎㅎ


 -재즈 댄스를 알게된 19살: 대학에 붙고, 살을 뺄겸 시작했는데...새로운 세계를 경험!!! 



■ 20대 후반

- 주말에는 춤을 배우겠다고 
잦은 야근과 출장으로 찌들고 지친 몸을 이끌고 압구정, 삼성동, 여의도, 역삼동의 여러학원과 문센의 재즈댄스, 발레 수업을 찾아 떠돌고 떠돔
- 회사 체육대회 때는 장기자랑으로 Dream girls가 됨... ㅎ
 -떠
돌다 지쳐 소수문 끝에 다시 찾게 된 첫 째즈 선생님. 하지만 통증과 만성피로로 1년 만에 장기 휴식...ㅠ
 -
학교 수업으로 듣게 된 댄스 페다고지. 새로 알게된 즉흥과 현대무용의 세계!


■ 현재, 30대 초반

- 하루 8시간 이상을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고 쳐묵쳐묵하기 좋아하는 내 생활 패턴 속에서 틈틈히 유연성을 기르기 위해 노력중  
- 기초 체력 증진을 위해 주 2회 필라테스.. 현재 8개월 째!
- 마흔 살에는 지금보다는 유연해지겠다는 의지로 시작한 주 1회 발레 or 발레핏.. 현재 4개월 째!
- 이번 학기 무용원 수업 도전 예정
- 이제 나이가 드니 확실히 살이 안빠지만 ㅠㅠ 또 다른 목표를 위해 고고~! 



급기야... 구매한 발레바..
빨래널이가 되지 않도록! ㅎㅎ


Comment +4

 

 2012.4.15 @Seoul Arts Center


남성군무가 볼 만 하다는 평을 들어서 기대를 많이 스파르타쿠스!!

작년부터 언제 티켓오픈하나 기다렸다가 정작 출연진은 못 보고 예매했는데.... 

이동훈이 나왔다!!  얼씨구나~~~

그런데 왕으로 나왔던 발레리노가 190이 넘어서 사실 이동훈도 큰데 스파르타쿠스가 상대적으로 작아보였다..

기대를 너무 많이 했던 걸까. 음악도, 군무도 기대했던 것 보단 힘이 덜 느껴져서 아쉬웠던 공연이었다.

자꾸 매튜본의 백조의 호수에서 나왔던 백조들이랑 비교가 됐다.. 

근육질의 넘치는 힘을 보여달라고!!!

 


 

 

 

Comment +0


말 그대로 정명훈과 국립발레단의 역사적인 만남!이었다.
 
보고 싶은 공연이 넘 많았던 10월. 나름 분주하게 움직여서 3개의 공연을 봤다.

그리고 10월의 마지막 공연, 로미오와 줄리엣

올해 초 보았던 고전 발레 지젤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의 현대 발레였다..

아.. 아직도 감동이 가시질 않는다..

   

Comment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2.27 @ Seoul Arts Center

발레나 오페라(가사를 못알아 들어서 많이 좋아하진 않지만)를 관람할 때면 고전이라 그런가 마치 귀족이 된 느낌이 든다.ㅎㅎ  난 조기예매 해놓고 한동안 까먹고 있었는데, 이번 지젤 공연은 전석 매진일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며 언론에서는 발레에 대중화 바람이 불고 있다고 했다.

주제는.. 사랑과 배신 그리고 복수...?춤을 추는 영혼...

인상적이었던 건 극중에 진짜 개가 나왔던 거랑 너무 예쁜 의상,
2부에서 면사포가 휙 날라가는 거, 그리고 공포영화가 따로 없는유령 움직임..

약 3시간 공연을 위해 노력한 모든 이들의 시간, 열정, 훈련, 땀, 고독, 아픔에 힘찬 박수를 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ment +0